본문 바로가기

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

통합검색

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시면 통합검색 기능을 이용해 보세요.

검색창 닫기

보도자료

제목
미개척 분류군 가시아메바, 담수 토양에서 발견
작성자
원생생물연구팀(양혜원)
등록일
2022-11-30
조회
55
첨부파일목록
[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] 미개척 분류군 가시아메바, 담수 토양에서 발견(11.30).hwp [168960 byte] 다운로드 미리보기
미개척 분류군 가시아메바, 담수 토양에서 발견
-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, 미기록 가시아메바 5종 발견 -

□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(관장 유호)은 최근 국내에 보고된바 없는 가시아메바 5종을 담수 토양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.
 ○ 가시아메바는 하천이나 토양 등에서 영양형이나 포낭형 형태로 살아가는 단세포성 원생동물로, 영양형(15~30 ㎛)은 뾰족한 가시모양의 헛발을 형성하여 움직이고, 환경이 나빠지면 두꺼운 벽을 가지는 포낭형(5~20 ㎛)으로 변한다.
 ○ 또한, 가시아메바는 담수환경에서 서식하면서 우연한 기회에 사람에게 감염되면 각막염과 같은 각막질환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.
□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은 2016년부터 우리나라 자생 담수 원생동물 조사·발굴 과제를 수행하면서 섬모충류를 주로 발굴했으나, 2022년에는 가시아메바류를 집중적으로 연구했다.
 ○ 이번에 발견한 5종은 모두 담수 환경의 토양에서 서식하는 가시아메바속의 종들로 아칸토아메바 그리피니(Acanthamoeba griffini), 아칸토아메바 리소데스(Acanthamoeba rhysodes), 아칸토아메바 렌티큘라타(Acanthamoeba lenticulata), 아칸토아메바 폴리파가(Acanthamoeba polyphaga), 아칸토아메바 방콕엔시스(Acanthamoeba bankokensis)이다. 
 ○ 2021년 기준 국가생물종목록에 가시아메바속은 단지 2종만이 기록되어있는 미개척 분류군으로, 이번 5종의 새로운 발견은 국가생물다양성 증대 및 가시아메바류의 기초자료 확보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. 
○ 연구진은 이번에 발견한 가시아메바의 분류학적 연구를 기반으로 아메바류의 국내 분포현황을 밝히고, 유해성 아메바를 불활성화할 수 있는 천연물 소재 항아메바 물질 연구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. 
□ 정상철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미생물연구실장은 “앞으로 국내 미개척 분류군인 가시아메바의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하여 국가생물종 다양성 확보 및 항아메바성 소재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”라고 말했다.